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할 수 없다. 왜냐하면,
"믿음으로 좇아하지 아니하는 모든 것이 죄"이며(롬 14:23), 죄는 전혀 하나님을 기쁘시게 할 수 없기 때문이다.
바로 이런 이유 때문에 1898년 10월 18일 리뷰 앤드 헤랄드지의 첫 페이지에서 예언의 신이 말한 바와 같이
"성경에서 우리에게 믿음을 길러야 할 필요성을 강조할 때에 그 의미하는 바를 아는 것은
다른 어떤 지식을 얻는 것보다도 휠씬 더 중요하다." 그리고 이런 이유에 근거하여
이번호부터 리뷰지의 본란에 믿음에 관한 성경의 가르침을 계속 기고하여 모든 독자들로 하여금 믿음이 무엇이며,
어떻게 하여 믿음이 오며 믿음을 어떻게 행사할 것인가 등의 "다른 어떤 지식을 얻는 것보다도 휠씬 더 중요한"
이 지식을 얻도록 하려고 한다. (리뷰 앤드 헤랄드 1898년 11월 29일)


성경에서 우리에게 믿음을 길러야 할 필요성을 강조할 때에
그 의미하는 바를 알 수 있도록 하기 위하여 무엇보다 먼저 믿음이 무엇인가를 아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솔직히 말해서 믿음이 무엇인가를 지식적으로 알지도 못하는 사람에게 믿음을 길러야 하는 필요성을
강조해 보았자 별로 의미가 없는 것이다. 성경에서 주님이 믿음에 대해서 너무나 분명하게 말씀하셨지만
믿음이 무엇이라는 것을 모르는 교인들이 많다는 것은 참으로 슬픈 일이다.

그들은 믿음의 정의가 무엇이라는 것 정도는 알고 있을지 모르지만
그 실제가 무엇이며 그 정의에 들어 있는 사상이 무엇인지를 알거나 깨닫지는 못하고 있다.
이런 이유때문에 지금 믿음의 정의를 다루는 것보다는
오히려 믿음에 관한 이야기를 들어서 연구하는 것이 좋을 것으로 생각한다.
다시 말하면 믿음이 무엇인가를 아주 분명하게 보여주는 이야기를 보면서 그 실제 자체를 볼 수 있도록 하고 싶다.
믿음은 "하나님의 말씀으로 말미암아" 이르러 온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말씀에서 그 믿음을 찾도록 해야 할 것이다.

어느날 어떤 백부장이 예수님에게 와서 이렇게 말했다.
"주여 내 하인이 중풍병으로 집에 누워 몹시 괴로워하나이다 가라사대 내가 가서 고쳐 주리라
백부장이 대답하여 가로되 주여 내 집에 들어오심을 나는 감당치 못하겠사오니 다만 말씀으로만 하옵소서
그러면 내 하인이 낫겠삽나이다. … 예수께서 들으시고 기이히 여겨 좇는 자들에게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이스라엘 중 아무에게서도 이만한 믿음을 만나보지 못하였노라."(마 8:6-10)

여기에 예수님께서 믿음이라고 선언하시는 것이 있다. 그것이 무엇임을 발견할 때에
믿음이 무엇임을 알게 될 것이다. 이것에 대해서는 우리가 조금도 의심할 여지가 없을 것이다.
왜냐하면 그리스도는 "믿음의 주"가 되시는데 그가 백부장이 나타낸 것을 믿음, 곧 큰 믿음이라고
말씀하셨기 때문이다. 그러면 여기에서 믿음은 어디에 있는가? 백부장은 어떤 일이 이루어지기를 원했다.
그가 주님께서 그 일을 해 주시기를 원했었다. 그러나 주님께서 "내가 가서 고쳐 주리라"고 말씀하셨을 때에
백부장은 그것을 막으면서 "다만 말씀으로만 하옵소서" 그러면 주님의 말씀대로 될 것이라고 대답했다.

이제 백부장은 무엇이 그 일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했는가? "다만 말씀으로만" 하셔도 될 수 있다고 확신했다.
그는 그의 하인을 치료하기 위하여 오직 무엇에만 의존했는가? "다만 말씀"에만 의존하였다.
그러므로 주 예수님은 그것을 믿음이라고 말씀하셨다. 그러면 형제 자매들이여 믿음이란 무엇인가?
(리뷰 앤드 헤랄드 1898년 12월 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