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은 어디에서도 인간이 자신 안에 불멸성을 갖고 있다고 가르치지 않는다.
성경은 인간은 조건적 불멸의 존재라고 가르친다. 하나님은 인간에게 말씀하셨다.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의 실과는 먹지 말라 네가 먹는 날에는 정녕 죽으리라”(창 2:17)고 하셨다.

오직 불멸성을 가진 자는 하나님뿐이시다. “오직 그에게만 죽지 아니함이 있다”는 선언은 대담하고, 분명하고,
전혀 모호함이 없다. 또한 이것은 인간에게 불멸성이 없다는 사실도 포함되어 있다.

“기약이 이르면 하나님이 그의 나타나심을 보이시리니 하나님은 복되시고 홀로 한 분이신 능하신 자이며
만왕의 왕이시며 만주의 주시요 오직 그에게만 죽지 아니함이 있고 가까이 가지 못할 빛에 거하시고
아무 사람도 보지 못하였고 또 볼 수 없는 자시니 그에게 존귀와 영원한 능력을 돌릴지어다 아멘”(딤전 6:15-16).

마귀는 인간이 죽지 않는다고 최초로 가르친 자이다. “뱀이 여자에게 이르되 너희가 결코 죽지 아니하리라”(창 3:4). 뱀은 요한계시록 12:9에서 마귀로 언급되어 있다. 마귀는 “거짓말장이요 거짓의 아비” 라고 말씀하셨다
(요 8:44 하단).

하나님은 무엇으로 인간을 만드셨는가? “여호와 하나님이 흙으로 사람을 지으시고”(창 2:7 상단).
하나님이 “생기를 그 코에 불어 넣으시니” 사람이 “사람이 생령이 된지라”(창 2:7 하단).

두뇌가 활동을 개시 하였다. 심장이 뛰기 시작하고 피가 인간의 혈관을 따라 흘렀다. 의식이 발생하였다.
이것은 어떻게 해서 발생했을까? 흙이나 신체, 생기 속에 의식이 있던 것은 아니다.
의식은 생기가 흙, 곧 인간의 신체와 연합한 결과로 발생하였다.

그러면 생기가 거두어지면 인간의 의식은 어떻게 되는가?
“흙은 여전히 땅으로 돌아가고 신은 그 주신 하나님께로 돌아가기 전에 기억하라”(전 12:7).
하나님께로 돌아가는 신은 인간에게 주신 “하나님의 숨(결)”을 말한다.(욥 27:3 공동번역).

따라서 생명의 원리인 인간의 호흡이 거두워 지면 신체는 흙으로 돌아간다. 심장은 박동을 그치고,
두뇌는 작용을 그치며, 혈액은 순환을 중단하며 인간의 의식은 사라진다.

다윗은 “주의 영(호흡)을 보내어 저희를 창조하사…주께서 저희 호흡을 취하신즉 저희가 죽어
본 흙으로 돌아가나이다”라고 말한다(시 104:30 상단; 104:29 하단).

“그 호흡이 끊어지면 흙으로 돌아가서 당일에 그 도모가 소멸하리로다”(시 146:4).

“무릇 산 자는 죽을 줄을 알되 죽은 자는 아무것도 모르며 다시는 상도 받지 못하는 것은 그 이름이…”(전 9:5 상단).

“죽은자가 여호와를 찬양하지 못하나니 적막한데 내려가는 아무도 못하리로다”(시 115:17).

시편 6:5; 88:10-12 을 읽으라.

다만 예수님이 죽은 자들의 이름을 기억하시고 계시며
예수께서 죽은자들의 이름을 호명하실 때 무덤에서 부활하여 일어날 것이다.

“이를 기이히 여기지 말라 무덤 속에 있는 자가 다 그의 음성을 들을 때가 오나니
선한 일을 행한 자는 생명의 부활로, 악한 일을 행한 자는 심판의 부활로 나오리라”(요 5:28-29).

“형제들아 자는 자들에 관하여는 너희가 알지 못함을 우리가 원치 아니하노니
이는 소망 없는 다른이와 같이 슬퍼하지 않게 하려 함이라”(살전 4:13).

“물이 바다에서 줄어지고 하수가 잦아서 마름같이 사람이 누우면 다시 일어나지 못하고
하늘이 없어지기까지 눈을 뜨지 못하며 잠을 깨지 못하느니라 주는 나를 음부에 감추시며
주의 진노가 쉴 때까지 나를 숨기시고 나를 위하여 기한을 정하시고 나를 기억하옵소서”(욥 14:11-13).

유월절 설교에서 베드로는 다윗이 죽어서 하늘에 가지 않고 무덤 속에서 쉬고 있다고 선포하였다(행 2:29, 34).
살아있는 동안에 그의 재림을 맞기 위하여 준비하자. 이것은 바울의 소망이었다(딤후 4:6-8).